대구예술대학교부설 예술치료센터
글자크기 글자크게보기 기본크기 글자작게보기   홈 사이트맵
 
로그인  
   
공지사항  
센터동정  
센터자료실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예술치료학과 활동  
정보자료실  
4학년 임상실습  
   
 
정보자료실 홈 < 정보자료실
 
첨부 :     작성자 : 박준우 책임연구원   작성일자 : 2015-08-31   조회수 : 825  
제목  음악 들으면 치매·뇌전증 치료에 도움된다 
  은 음악이 마음을 진정시키고 스트레스를 완화해 준다는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이다. 음악치료는 뇌전증, 치매 등 많은 질병의 보조적인 치료로 쓰이고 있다. 음악 치료는 정신과 신체 건강을 모두 올려준다. 음악치료가 우리 신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자.
 
  ◇뇌전증 완화에 도움
 
  음악 치료는 뇌파를 자극해 발작이나 경련 등을 예방하는데 도움된다. 오하이오 대학 연구팀은 21명의 뇌전증 환자를 무작위로 나눈 후, 처음 10분간은 클래식과 재즈 음악을 듣게 하고 두 번째 10분간은 음악을 들려주지 않았다. 마지막 10분간은 다시 음악을 듣게 하거나 음악을 들려주지 않았다. 연구 결과, 음악을 들을 때 모든 참가자의 뇌파 활동이 활발해졌다. 특히, 뇌전증 환자의 경우 대조군보다 측두엽의 뇌파 활동이 더욱 활발했다. 전체 뇌전증 환자의 80%는 뇌의 측두엽에서 발생하는 측두엽 뇌전증을 앓고 있는데, 음악이 측두엽의 청각 피질을 자극하면서 뇌전증을 완화해준다. 연구팀은 "음악이 뇌전증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는 없지만, 보조적인 측면으로 봤을 때 매우 뛰어난 효과가 있고 있다"고 말했다.
 
  ◇치매 예방에 효과
 
  명지병원 치매 진료센터 연구팀이 음악 치료를 받은 치매 환자 38명을 조사한 결과, 음악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에 비해 인지기능이 향상된 것을 확인했다. 일상생활척도(전화사용, 돈 관리, 대중교통 이용 등 일상생활을 차질없이 수행할 수 있는지 확인 가능한 척도) 역시 향상됐다. 이에 연구팀은 "음악요법은 뇌의 중추신경에 작용해 기억세포를 자극하고, 치매 예방에 도움된다"고 말했다. 또한, 2007년 임상간호학회지 역시 치매 환자에게 음악이 인지, 행동, 정신적인 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음악 치료는 불면증, 고혈압, 통증 등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한아름 헬스조선 인턴기자
 
목록보기  
이전글 :  이노비, 뉴욕서 한국어 음악 미술 치료프로그램 첫 도입 
다음글 :  앞으로는 간질 발작 예방에 음악 치료를 활용하게 될지도 모른다(연구) 
 
대구예술대학교부설 예술치료센터
센터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사이트맵
QR코드
사업자등록번호 : 504-82-05463  전화 : 053)743-8866  팩스 : 053)743-8866  이메일 : byh77@hanmail.net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193(효목동 286-2번지) (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에서 2~3분거리)
COPYRIGHT(C) 2010 ATTSCARE.CO.KR  ALL RIGHT RESERVED